운송

전세버스 '단풍 방역' 강화..."상경시위 운송 거부 유지&quot…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10-15 00:00 조회2회 댓글0건

본문



단풍철 앞두고 관광버스 소독 작업 ’구슬땀’
전세버스 업체, 자체 연무기로 방역…하루 두 차례 진행
단풍철 전세버스 이용 관광객 늘 것으로 예상
가을철 방역 지침…17일부터 한 달간 ’집중 관리 기간’

[앵커]
단풍철이 다가오자 정부가 관광 목적의 전세버스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하면서 업체들은 방역 관리에 분주한데요.

이번 주말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전세버스 단체들은 상경시위를 위한 운송을 거부하겠다는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 전세버스 차고지에 버스들이 줄줄이 서 있는 데요.

관광 목적으로 주로 쓰이던 차량들입니다.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면서 운행 횟수가 크게 줄었는데요.

제가 이곳에 이른 아침부터 나와 있었는데, 차고지를 빠져나간 버스는 단 두 대입니다.

그래도 운행을 하는 버스 차량들을 대상으로 이제 가을철 단풍 관광을 앞두고 소독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이곳 전세버스 업체는 차량이 차고지를 나갈 때 한번, 들어올 때 한 번씩 이렇게 방역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가운데, 단풍이 물들면서 전세버스를 빌리는 관광객들이 조금씩 늘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런 상황을 고려해 방역 당국이 가을철 여행과 관련해 강화된 지침을 내놨습니다.

방역 당국은 단풍 절정기인 오는 17일, 토요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한 달을 '방역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가을철 여행 방역관리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관광버스나 전세버스에서 이뤄지는 노래·춤 같은 행위는 엄격히 제한됩니다.

또 버스에는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의무로 비치해두고 탑승 전에는 전자출입명부 즉, QR코드를 통해 출입객 명단을 관리해야 합니다.

운전기사들은 탑승객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화하거나 음식물 섭취를 자제하라고 안내하고 잘 지켜지는지도 확인하도록 했습니다.

단체 여행을 떠날 경우 모임 대표자나 인솔자 등을 '방역 관리자'로 지정해 관리를 강화하도록 했습니다.

이에 대해 전세버스 단체 측은 방역 관리 목적과 취지 자체는 공감하지만, 현재까지 전세버스에서는 확진자가 나온 사례가 한 건도 없었고 음주가무도 선제적으로 금지하도록 조치했다며, 방역 우려 대상으로 지목한 데엔 유감을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버스 안 방역을 비롯해 출입명부작성에 대해 심혈을 기울여, 탑승객들의 불안을 덜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번 주말에 서울 도심 곳곳에서 다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요.

전세버스 등을 이용해 각 지역에서 상경하는 단체들이 있을지를 두고 우려가 큰 가운데, 전세버스 단체에선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운송을 거부한다는 방침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인천에 있는 열린고속관광 차고지에서 YTN 박희재[parkhj02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1015155756636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326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top-most-popular-baby-name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